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이종혁 ‘굿캐스팅’ 합류 확정, 최강희 유인영과 호흡(공식)

2019-08-16 10:18:31

[뉴스엔 황혜진 기자]

배우 이종혁이 ‘굿캐스팅’에
주연으로 합류한다.

8월 16일 이종혁 소속사에 따르면 SBS 새 수목드라마 ‘굿캐스팅’은 한때는 잘나가는 국정원의 블랙요원이었지만 이제는 근근이 책상을 지키는 아줌마들이 대기업의 기술유출 비리를 캐기 위해 현장으로 위장 잠입하며 스파이 작전을 펼치는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앞서 배우 최강희, 유인영, 김지영이 이미 출연을 확정하면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이종혁은 ‘굿캐스팅’에서 국정원 산업보안 팀장 동관수 역으로 분한다. 극중 바르고 올곧은 성품을 자랑하는 동관수는 최장기 팀장으로 전전하다가 백찬미(최강희 분), 황미순(김지영 분), 임예은(유인영 분)으로 이뤄진 비밀요원 삼총사를 통솔, 지휘하는 책임자가 되는 인물이다. 다수의 작품에서 능청스러운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뽐내왔던 이종혁은 국정원 팀장 동관수를 통해 색다른 캐릭터 변신을 보여주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종혁은 드라마와 영화는 물론이고 뮤지컬 등 다방면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다. 올해 초 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서 시크한 성격과는 달리 내면은 따뜻한 방송국 보도국 뉴스 팀장 이형석으로 '츤데레 매력'을 보여주며 드라마의 재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이종혁은 드라마 뿐 아니라 예능에서의 활약 또한 두드러졌다. 채널A ‘지붕 위의 막걸리’를 통해 편안하고 친근한 매력을 보여주었던 이종혁은 SBS ‘그랑블루’에서 믿음직한 맏형의 면모와 함께 출연진과의 최강 케미를 자랑하며 브라운관에 웃음을 선사했다.

연기와 예능 모두 완벽하게 소화하며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이종혁이 ‘굿캐스팅’에서 보여줄 연기 디테일과 ‘믿보배’ 활약에 벌써부터 안방극장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굿캐스팅’은 ‘상류사회’ ‘끝에서 두 번째 사랑’의 최영훈 PD가 연출을 맡았으며, 오는 11월 방영 예정이다.

(사진=다인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