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오혜원, 연극 비매너 관람 논란 사과 “무지함으로 피해드려 죄송”[전문]

2019-08-16 09:55:15

[뉴스엔 김명미 기자]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 중인 배우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이 연극 비매너 관람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오혜원이 강한나에 이어 사과문을 게재했다.

배우 오혜원은 8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어제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을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는 올바른 관람 태도에 대해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혜원은 '60일, 지정생존자'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강한나 손석구 등과 함께 김주헌이 출연하는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했다. 하지만 공연 직후 관객들 사이에서 이들의 관람 태도에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공연 내내 웃을 장면 아닌데 웃고 속닥거렸다" "객석 쪽으로 사진 찍는데 브이하는 것 보고 진짜 기겁했다" 등 구체적인 목격담이 쏟아져 논란이 됐다.

이하 오혜원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우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어제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을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올바른 관람 태도에 대해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뉴스엔 김명미 mms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