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봉준호 감독, ‘우리집’ 윤가은 감독에 “3대 마스터” 러브레터(전문)

2019-08-16 09:50:09

[뉴스엔 배효주 기자]

윤가은 감독 신작 '우리집
'을 향한 봉준호 감독의 러브레터가 화제다.

영화 '우리집'(감독 윤가은)은 누구나 갖고 있지만 아무도 말하지 않는, 숙제 같은 ‘가족’의 문제를 풀기 위해 어른들 대신 직접 나선 동네 삼총사의 빛나는 용기와 찬란한 여정을 담은 작품이다.

봉준호 감독이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면서도 장혜진과 함께 '우리집'을 관람, 윤가은 감독에게 애정을 담은 '러브레터'를 보내왔다.

봉준호 감독은 윤가은 감독의 전작 '우리들'을 감명 깊게 본 후 뜨거운 극찬을 보내며 신인 감독 윤가은을 적극 응원했다. 이후, '우리들'의 ‘선이 엄마’ 역할을 맡은 장혜진을 '기생충'의 ‘충숙’ 역으로 캐스팅한 것이 알려지며 화제를 모았다.

봉준호 감독은 "'우리집'은 햇살 가득 슬프고, 명랑한데 가슴 아픈 영화였다"며 "윤가은 감독은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더불어 아역배우를 스크린에 살아 숨쉬게 하는 ‘3대 마스터’라고 칭하고 싶다"며 어린이 배우들에게 마법 같은 숨결을 불어넣은 윤가은 감독의 연출력에 대한 극찬을 표했다.

이어 “아름다운 색채감각도 돋보인다. '플로리다 프로젝트',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색채보다 더 미묘한 아름다움이 있다”, “굽이굽이 예측하기 힘든 시나리오의 독특한 전개들을 아이들의 마음 속 관점으로 되짚어 보았을 때 모두 ‘필연적’인 전개로 느껴지며 즉각적으로 이해가 된다”고 호평했다.


한편 '우리집'은 8월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하 봉준호 감독 편지 전문.

봉준호 감독이 '우리집'에 보내는 러브 레터

햇살 가득 슬프고
명랑한데 가슴 아픈 영화였습니다.

우선, 영화 속 아이들의 천진한 표정과 말과 몸짓들이 놀랍습니다.

전작 '우리들' 에서 이미 증명되었지만,
윤가은 감독님은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고레에다 히로카즈와 더불어,
아역배우들을 스크린 위에 살아 숨 쉬게 하는 ‘3대 마스터ʼ 라고 칭하고 싶습니다.

부드러운 광선 속에 세 아이만 화면을 가득 채우는, 손가락 따끔 장면과
아름답게 해가 지는 옥상 위의 아이들 장면은 잊지 못할 명장면입니다.

포스터와 예고편에서 이미 짐작 할 수 있었던, 아름다운 색채감각도 영화 내내 돋보였습니다.

한국의 일상적인 피사체들이 늘어놓는 중구난방 색채들의 리얼리티를 감싸 안으면서도,
그 와중에 수줍게 유지하는 컬러톤이 은은하고 예뻤습니다.
'플로리다 프로젝트' 또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색채들보다도
더 미묘한 아름다움이 있달까요.

굽이굽이 예측하기 힘든 시나리오의 독특한 전개들은,
천진난만하지만 또 극도로 불안한 상태에 놓여있는 아이들의 마음속 관점으로 되짚어 보았을 때,
더욱 즉각적으로 이해가 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아이들이 마침내 도착하는 쓸쓸한 바닷가의 풍경이,
그리고 그곳에서 갑작스레 맞이하는 꿈같은 한 순간도, 모두 ‘필연적ʼ 인 전개로 느껴졌습니다.
아이들의 관점에서 마음의 눈높이를 맞추고 시나리오를 써나간 감독님의 숨결이 생생합니다.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영화들을 한편 한편 찍어나가고 있는 윤가은 감독님께
축하와 감사의 마음을 보냅니다.

-봉준호


뉴스엔 배효주 hyo@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