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강한나-오혜원, 연극 ‘관크’ 논란 사과..손석구 아직 입장 無(종합)

2019-08-16 10:07:43

[뉴스엔 김명미 기자]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 중인 배우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이 연극 '관크'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강한나와 오혜원이 사과문을 게재했다. 손석구는 아직까지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강한나는 8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참 좋은 공연을 보고 왔는데, 극 중 웃음이 날만 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 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의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관객분들께 공연을 보시기에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것에 대해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또 말씀해주신 것처럼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서신 배우님들께도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앞서 강한나는 '지정생존자'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손석구 오혜원 등과 함께 김주헌이 출연하는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했다. 하지만 공연 직후 관객들 사이에서 이들의 관람 태도에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연 내내 웃을 장면 아닌데 웃고 속닥거렸다" "그런 식으로 공연 볼 거면 보지 마라" "오늘 공연 개인적으로 레전드라고 생각했는데, 바로 옆에서 '관크' 난리 나는 바람에 제대로 못 닿은 것 같아서 너무 화난다" "객석 쪽으로 사진 찍는데 브이하는 것 보고 진짜 기겁했다" 등 구체적인 목격담이 쏟아져 논란이 됐다. '관크'란 '관객 크리티컬'의 준말로, 다른 관객의 관람을 방해하는 행위를 일컫는다.

논란이 커지자 오혜원도 이날 오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우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운을 뗀 그는 "어제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다"며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을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는 올바른 관람 태도에 대해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하지만 손석구는 아직까지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프라이드'는 1958년과 2008년, 두 시대의 동성애를 다룬 작품. 김주헌은 필립 역으로 출연 중이다.(사진=뉴스엔DB)

뉴스엔 김명미 mms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