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이번엔 북녀다” 장소연, ‘사랑의 불시착’ 전격 합류(공식입장)

2019-08-16 08:49:48

[뉴스엔 박아름 기자]

장소연이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

8월16일 소속사 측에 따르면 배우 장소연이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출연을 확정 지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 장교 리정혁의 절대 극비 러브스토리 드라마로 ‘푸른 바다의 전설’, ‘프로듀사’, ‘별에서 온 그대’를 집필한 박지은 작가와 ‘로맨스는 별책부록’, ‘라이프 온 마스’, ‘굿와이프’를 연출한 이정효 PD가 의기투합해 화제를 불러일으킨 작품이다.

극 중 장소연은 정만복(김영민 분)의 아내 현명순 역으로 분한다. 현명순은 조용한 성격과 달리 반전의 매력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로 극의 재미와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앞서 장소연은 드라마 ‘진심이 닿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웰컴2라이프’, 개봉 예정인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까지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 대체불가 배우의 면모를 여과 없이 보여줬다. 2019년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까지 다작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만큼 이번 작품에서는 또 어떤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을지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올해 하반기 방송예정이다. (사진=큐로홀딩스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