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전참시’ 전현무 양세형 유병재, 폐병원 공포체험 ‘겁보 3형제 등극’

2019-08-16 08:06:31

[뉴스엔 황혜진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전현무
, 양세형, 유병재, 김동현이 무더위를 한 방에 날릴 오싹한 공포 체험에 나선다. 네 남자는 보기만 해도 소름이 돋는 스산한 분위기의 폐병원에서 영화 ‘곤지암’을 방불케 하는 공포를 겪을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8월 17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박창훈, 김선영) 65회에서 전현무, 양세형, 유병재, 김동현의 공포 체험 현장이 공개된다.

전현무, 양세형, 유병재, 김동현이 폐병원으로 공포 체험에 나선다. 이는 ‘2019 전참시 MT’ 당시 전현무가 번지점프를 뛸 바엔 흉가에서 자겠다며 큰소리쳤던 것에서 시작된 것으로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양세형은 “이거 형 때문에 시작된 거 알죠”라며 전현무를 타박했고 유병재 또한 원망의 눈빛을 보냈다고. 이에 전현무는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고 전해져 웃음을 더한다.


특히 전현무, 양세형, 유병재는 번지 점프대에 올라갔다가 뛰지도 못하고 내려온 겁보들이기에 관심을 증폭시키는 가운데 공포 체험을 앞두고 겁에 질린 세 남자의 모습이 포착돼 보는 이들을 폭소케 한다.

김동현은 자신이 어쩌다 공포 체험에 참여하게 된 것인지 어리둥절해 하면서도 “바이오리듬이 좋은 날이야”라며 다른 이들보다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져 그의 도전은 과연 어떨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폐병원에서 펼쳐질 전현무, 양세형, 유병재, 김동현의 오싹한 공포 체험은 17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