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암살’ 전지현 “평소 독립-나랏일 관심 無” 역사관 논란(풍문쇼)

2019-08-06 08:33:18

[뉴스엔 박소희 기자]

배우 전지현이 영화 '암살
' 개봉 당시 역사관 논란에 휩싸였다.

8월 5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광복절 특집으로 독립운동가를 연기한 배우들이 소개됐다.

이날 최정아 기자는 '암살'에 대해 이야기하며 "전지현 씨가 극 중 안옥윤을 연기했다"고 말했다. 레이디제인은 "안옥윤이라는 인물은 독립운동가 안중근, 김상옥, 윤봉길의 이름을 따서 만든 인물이다"고 했고, 김지현 기자는 "안옥윤의 실제 모티브가 된 인물은 남자현 의사다"고 설명했다.


전지현은 안옥윤을 실감나게 표현하고자 민낯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하지만 홍석천은 "그런 전지현 씨가 인터뷰에서의 말실수로 역사관 논란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레이디제인은 "전지현 씨가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독립이나 민족정신에 관심이 없기도 하고, 평소 나랏일에도 관심이 없어서 공감하기 힘들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최정아 기자는 "전지현 씨를 보면서 인터뷰 훈련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털어놨다.(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캡처)

뉴스엔 박소희 shp640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