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나랏말싸미’ 송강호 “모든 대사가 주옥같았다..시 읽는 느낌”

2019-07-16 08:24:05

[뉴스엔 박아름 기자]

송강호가 '나랏말싸미&
#039;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나랏말싸미' 측은 7월16일 가슴을 울리는 명대사와 웅장한 스케일이 돋보이는 스틸로 만들어진 ‘ 영상 서신’을 공개했다.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에 공개한 영상은 한글 창제를 둘러싼 인물들의 감정의 파고를 고스란히 담은 스틸 위에 묵직한 울림을 전하는 명대사를 얹어 깊이감 있는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세종’(송강호)의 “세상의 모든 지식을 백성들에게 나눠주고 싶다”는 대사는 오직 백성들을 생각하며 한글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의 진심 어린 마음을 보여준다.

여기에 “이젠 주상이 멈추자고 해도 내가 멈출 수 없소”라고 말하는 ‘신미’(박해일)의 모습은 새 문자 창제를 향한 강한 신념을 드러냄과 동시에 가장 낮은 신분이었지만 ‘세종’ 앞에서도 자신의 생각을 당당히 전하는 반골의 캐릭터를 단번에 보여준다.


한편 너른 품으로 ‘세종’과 ‘신미’를 품어 한글 창제의 길을 열어준 ‘소헌왕후’(전미선)의 “언제까지 우리가 편지 한 통 쓰지 못해 친정어머니 안부조차 물을 수 없는 까막눈으로 살아야 하느냐”라는 대사는 궁녀들을 통해 사가의 여인들에게도 널리 한글을 전파하고자 했던 ‘소헌왕후’의 곧은 심지와 혜안을 담았다.

‘세종’ 역의 송강호 배우는 “모든 대사가 주옥같았다. 굉장히 아름다운 시를 한 편 읽는 느낌이 들었다”며 '나랏말싸미' 속 모든 장면과 대사들에 애정을 드러내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처럼 한글 창제라는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머리와 마음을 맞댄 인물들의 진심을 담아낸 ‘영상 서신’은 깊은 울림을 전하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7월24일 개봉 예정. (사진=메가박스 중앙 플러스엠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