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녹두꽃 조정석 훗날 백범 김구와 대면‥박훈 특별출연[결정적장면]

2019-07-14 06:00:01

[뉴스엔 이하나 기자]

‘녹두꽃’ 조정석이 최무성의
뜻을 이어 의병 활동을 펼쳤다.

7월 13일 종영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 47회, 마지막회 48회에서 백이강(조정석 분)은 전봉준(최무성 분) 사망 후에도 의병 활동을 이어갔다.

전봉준과 백이현(윤시윤 분)의 사망 1년 후, 의병군 무리가 평안도 의주에 있는 백이강과 유월이(서영희 분)의 집을 찾아왔다. 백이강을 만나고자 했던 독립군은 과거 장위영 영관이었던 이규태(손우현 분)였다.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누며 뜻을 함께 하기로 했다.

그때 백이강은 수상한 사람이 자신을 만나기로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억쇠(조현식 분)는 “황해도에서 동학 접주를 하면서 선봉장을 했다는데 일본군 중위를 때려잡아서 도망쳤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 사람의 이름은 김창수(박훈 분), 훗날의 김구였다. 백이강은 “우리 아버지가 요상해 밥값을 못하는 사람은 식구로 취급을 안했다. 창수는 있는 동안 밥값을 뭘로 할래?”라고 물었고, 김창수는 총을 들어 보이며 “이거면 되겠습니까”고 답했다.

이에 백이강은 “되고도 남는다”고 답했다. 두 사람은 강렬한 눈빛을 주고받은 뒤 서로를 향해 미소지었다. (사진=SBS '녹두꽃'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