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준강간 혐의’ 강지환 집 공개, 내부에 럭셔리 바 있었다[결정적장면]

2019-07-12 20:46:27

[뉴스엔 김명미 기자]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42)이 구속됐다. 이런 가운데 강지환의 집 내부가 주목받고 있다.

7월 12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배우 강지환의 구속 소식을 전했다.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강지환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사유를 밝혔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 체포됐다. 강지환은 외주 스태프 두 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후, 이들이 자고 있는 방으로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 다른 한 명을 성추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날 밤 과연 무슨 일이 있었을까. 제작진은 강지환의 집을 찾아갔고, 사건 당시 술을 구매한 영수증도 발견했다. 당일 드라마 촬영이 취소돼 낮부터 술자리가 있었다고. 이웃 주민은 "한 8시 반부터 불이 켜져 있더라"고 말했다.


강지환의 집 내부 역시 재조명됐다. 강지환은 지난해 한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집을 공개한 적 있다. 당시 그의 집 내부에는 럭셔리 바가 있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1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출석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강지환은 "(두 여성 스태프) 동생들이 인터넷이나 매체 댓글 등을 통해 크나큰 상처를 겪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 이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너무 미안하다.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앞으로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KBS 2TV '연예가중계'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