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비스트’ 이성민 vs 유재명, 연기대결 보는 맛도 쏠쏠

2019-06-24 09:24:28

[뉴스엔 박아름 기자]

영화 '비스트' 라이벌
형사 ‘한수’와 ‘민태’가 주고받는 날 선 대사가 서로 다른 방식으로 격돌하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촘촘히 담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비스트'는 6월24일 강렬한 대사를 통해 한수(이성민)와 민태(유재명) 극과 극 두 형사의 날 선 대립을 예고했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 대한민국을 뒤흔든 살인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강력반 라이벌 형사 ‘한수’(이성민)와 ‘민태’(유재명)가 서로 다른 방식으로 수사에 나서게 된다.

두 사람의 팽팽한 대립은 강렬한 대사로도 표현돼 극의 서스펜스를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두 사람은 살인사건 용의자를 두고 극명하게 갈리는 수사방식으로 강력반 내에서 맹렬히 부딪힌다. ‘한수’는 ‘민태’를 향해 “이렇게 해야 했냐. 미리 말해줄 수 있었잖아!”라며 격앙된 감정을 분출하고 이에 질세라 민태는 “절차대로 한 것뿐이야”라는 차가운 말과 함께 “그러게 범인을 잡아야지, 잡고 싶은 놈을 잡는 게 아니라”라고 응수한다. 범인을 잡고야 말겠다는 의지를 갖고 본능적으로 행동하는 형사 ‘한수’와 원리원칙을 중시하는 이성적인 형사 ‘민태’의 극명히 대립하는 신념이 날 선 대사만으로도 표현된다.

여기에 여전히 풀리지 않는 미궁의 살인사건을 두고 서로 다른 방식으로의 재격돌을 앞둔 두 사람은 사격장에서 또 한 번 날카로운 대사를 주고받으며 대립한다. ‘민태’는 “나, 그놈 잡고 싶은 것뿐이야”라고 자신의 소신을 냉정히 드러내고, ‘한수’는 “나도 마찬가지야. 그놈은 내가 잡을 거고”라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분출한다. 아슬아슬한 경계에서 주고받는 ‘한수’와 ‘민태’의 극명한 대립이 느껴지는 대사들은 향후 펼쳐질 스토리에 팽팽한 긴장감을 더한다.


이러한 두 형사의 끝을 알 수 없는 갈등은 범인을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한수’를 뒤쫓는 ‘민태’의 “한수야. 나는 가끔 니가 악당인지, 경찰인지 헷갈린다니까”라는 대사로 최고조에 이른다. 여기에 ‘한수’는 “관점에 따라 다른 거지”라며 감정을 폭발시키고 만다. 이전과 달리 ‘한수’를 궁지로 몰아넣는 ‘민태’의 대사는 금방이라도 둘의 관계가 역전될 것 같은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선사해 예측불허 스토리 속 두 사람이 만들어낼 결말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이처럼 어느 하나 놓칠 수 없는 대사로 촘촘한 긴장감을 쌓아 올리는 ‘한수’와 ‘민태’의 극명한 대립은 배우 이성민과 유재명의 열연으로 더욱 빛을 발한다.

이를 증명하듯 최초 시사를 통해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혼신을 다 넣은 연기 대결을 보는 맛이 쏠쏠”(익스트림무비 @쿨*), “이성민 배우의 에너지 넘치는 강렬한 연기, 유재명 배우의 잔잔한 듯 세심한 연기는 최고의 스크린 케미스트리를 보여준다. 경악을 금치 못할 정도”(익스트림무비 @Fi*****), “격한 감정들과 긴장감을 손을 움켜쥐게 할 만큼 잘 표현한 작품”(익스트림무비 @gr****)과 같은 호평을 남겨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킨다.

6월 26일 개봉. (사진=NEW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