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모던패밀리’ 김혜자 “‘마더’ 촬영 당시 봉준호 감독한테 혼나 울기도”

2019-06-14 23:32:49

[뉴스엔 최승혜 기자]

김혜자가 봉준호 감독과 관련된
비화를 털어놨다.

6월 14일 방송된 MBN '모던 패밀리'에서는 박원숙의 초대로 남해로 내려온 배우 김혜자의 관찰예능 적응기가 펼쳐졌다.

이날 박원숙과 김혜자는 독일인 마을의 한 레스토랑에 가서 식사와 함께 수다꽃을 피웠다. 박원숙이 “봉준호 감독이 언니를 두고 10년째 시나리오를 구상하고 있지 않나”라고 봉준호 감독을 언급하자 김혜자는 “나 그 사람 좋아해”라고 말했다.

김혜자는 “‘마더’ 끝나고 콘티를 주더라. 봉 감독이 ‘선생님 세월 금방 가요’라고 하더라. 내가 기억하고 있으면 부담스러울까봐 잊어버리는 게 낫겠다 싶었다. 그런데 이번에 칸에서 인터뷰했다고 해서 '안 잊어버렸네'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혜자는 “봉준호 감독이 나를 혼내기도 했다. 눈만 동그랗게 뜨지 말라고 하더라. ‘어떻게 해야 되는데요’라고 하니까 ‘눈만 동그랗게 뜨지 마시라고요’ 하더라. 그래서 버스에 돌아와서 울었다. 내가 이걸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더라”고 ‘마더’ 촬영 당시 비화를 밝혔다. (사진= MBN '모던 패밀리'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