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슈퍼밴드 윤종신,김준협팀 무대에 눈물 “아들 생각 많이 나”[어제TV]

2019-06-15 06:00:01

[뉴스엔 박소희 기자]

'슈퍼밴드' 김준협
팀이 감동적인 무대로 프로듀서 윤종신을 울렸다.

6월 14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에서는 결선으로 가는 마지막 본선 4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김준협 팀(김준협 강경윤 이찬솔 임형빈)은 'Still Fighting It'을 선곡했다. 아빠가 아들에게 들려주는 인생 이야기가 돋보이는 곡이었다.

연습 중 이찬솔은 멤버들에게 곡에 대한 느낌을 물었다. 강경윤은 "나 혼자 먹고 살기도 힘든 삶인데 아빠는 더 힘드셨을 것 같다"며 "나중에 내가 아빠가 되면 자식에게 미안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준협은 "'Good Morning Sun'이라는 가사가 와닿는다"며 "아버지가 건강이 많이 안 좋으시다. 그래서 노래를 들으며 많이 울컥했다. 나는 지금도 아버지께 안녕히 주무셨냐고 여쭤본다"고 전했다.

무대가 시작되고 이찬솔의 감동적인 목소리가 프로듀서들의 마음을 저격했다. 뿐만 아니라 김준협 강경윤 임형빈 역시 감정이 가득 실린 연주로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에 윤종신은 "너무 감동을 받았다. 자신들이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알고 노래와 연주를 선보인 것 같다. 모든 파트가 다 진중했다"며 조용히 엄지를 치켜 들었다. 또 윤종신은 "나 같은 경우 세상은 기본적으로 불행한데 덜 불행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이 노래를 처음 들었는데 많이 울컥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노래를 들으며 아들 생각이 많이 났다. '네가 나를 닮았는데 미안하다'는 가사가 와닿았다"며 눈물을 보였다.

김종완 역시 "듣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게 음악의 가장 큰 목적이라고 생각한다. 여러분들이 그걸 보여줬다. 고맙다"고 말했다. 조 한은 "이런 순간 때문에 '슈퍼밴드'를 사랑한다. 네 분이 다시 연주하는 걸 보고 싶다. 강력한 우승후보다"고 극찬했다.

프로듀서들의 계속된 칭찬 속 김찬협 팀은 최고점수 95점, 최저점수 89점을 받았다.

진심을 가득 담아 뭉클한 가사를 전달한 김준협 팀. 이날 네 사람이 펼친 무대는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 충분했다.(사진=JTBC '슈퍼밴드' 캡처)

뉴스엔 박소희 shp640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