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제구 난조’ 안우진, 한화전 6이닝 5실점

2019-06-14 20:42:05

[고척=뉴스엔 안형준 기자]

안우진이 아쉬운 피칭을
했다.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은 6월 1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5실점했다.

이날 경기에 선발등판한 안우진은 6이닝 5실점의 아쉬운 피칭을 펼쳤다.

안우진은 1회 선두타자 정은원을 볼넷으로 출루시켰고 강경학에게 2루타를 허용해 무사 2,3루 위기에 몰렸다. 호잉에게 2타점 적시타를 내줘 실점했지만 김태균을 삼진으로 잡아내 한숨을 돌렸다. 안우진은 이성열을 삼진, 김인환을 땅볼로 돌려세워 추가 실점을 막았다.

안우진은 2회에도 실점했다. 선두타자 장진혁을 볼넷으로 출루시켰고 노시환에게도 볼넷을 내줬다. 김종민의 희생번트 이후 정은원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해 다시 2실점했다. 안우진은 2루 도루를 시도하는 정은원을 박동원이 잡아내 아웃카운트 1개를 추가했지만 강경학에게 또 볼넷을 내줬다. 안우진은 호잉을 삼진으로 돌려세워 간신히 이닝을 마쳤다.


3회에도 실점했다. 김태균을 땅볼로 처리했지만 이성열에게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다. 안우진은 김인환을 삼진, 장진혁을 뜬공으로 막아내 추가실점은 하지 않았다.

안우진은 4회 노시환을 뜬공으로 처리한 후 김종민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정은원을 외야 직선타, 강경학을 삼진처리해 처음으로 무실점 이닝을 만들었다.

안우진은 5회 선두타자 호잉에게 안타를 내줬고 실책으로 2루 진루까지 허용했지만 김태균을 뜬공, 이성열을 삼진, 김인환을 내야뜬공으로 막아내 2이닝 연속 무실점에 성공했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안우진은 선두타자 장진혁에게 안타를 허용했다. 노시환과 김종민을 땅볼로 처리한 후 정은원에게 볼넷을 내준 안우진은 강경학을 뜬공으로 잡아내 실점하지 않았다.

6이닝 동안 110구를 던진 안우진은 7피안타(1피홈런), 5볼넷 6탈삼진, 5실점을 기록했고 5-5로 맞선 7회초 마운드를 윤영삼에게 넘겼다. 5볼넷은 올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 볼넷 타이 기록이다.(사진=안우진/키움 제공)

뉴스엔 안형준 markaj@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