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보이스3’ 이하나 감정선 따라가는 재미가 있다

2019-06-14 13:16:04

[뉴스엔 박아름 기자]

‘보이스3’ 이하나가 이진욱의
비밀에 다가갈수록 변화하는 디테일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지난 6월8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극본 마진원/연출 남기훈)에서 파트너 도강우(이진욱) 형사의 비밀이 하나씩 드러나며 감정의 소용돌이에 놓인 강권주(이하나) 센터장.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팀을 이끌고, 언제나 감정을 드러내기보다 침착하게 사건의 본질을 꿰뚫던 그녀에게서 볼 수 없었던 감정 변화였다. 그리고 그 끝엔 더 단단해지고 강해진 강권주가 있었다.

용의자를 위험할 정도로 몰아붙이고, 방제수(권율)의 탈주 현장에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지는 등 도강우의 의심스러운 정황이 발견됐을 때도 내색하지 않던 강권주. 하지만 지난 8회에서 진서율(김우석)이 건넨 서류엔 충격적인 내용이 들어있었다. 28년 전 미호를 살해한 사람이 도강우라는 주장과 당시 그가 반사회적 인격장애 진단을 받았다는 것. 충격에 이명현상까지 찾아왔지만 강권주는 침착하게 “팀장님하고 직접 얘기해봐야겠다. 이거 아직 확실한 거 아니니까 아무에게도 얘기하지 말고”라고 단속했다.


진실을 묻기 위해 현장으로 간 강권주는 각성된 도강우에게 위협까지 받았지만, “후지야마 코이치(이용우)가 약 20년 전에 재수사 요청하면서 냈던 진단서입니다. 도팀장님 게 맞습니까”라고 직접 물었다. 하지만 도강우는 답하지 않았다. 도강우의 입장을 듣고 싶었던 강권주에게 그의 침묵은 혼란을 더했고, 변화의 도화선이 됐다. 결국, 도강우를 골든타임팀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한 것. 하지만 이 역시 기자들의 타깃이 될 수 있는 도강우를 위해서였음이 드러나며 그녀의 깊은 속내를 알 수 있었다.

이하나 역시 도강우의 비밀에 다가갈수록, 점점 혼란스러워지는 강권주를 빠르게 이해, 공감했다고 했다. 무엇보다 이전과 달리 분노하고,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는 강권주의 극한 상황에 시청자들도 몰입할 수 있게끔 단호한 말투와 강한 눈빛으로 단단해지려는 강권주의 내면을 표현해냈다고. 덕분에 시청자들은 이하나가 연기하는 강권주의 감정선을 함께 따라갈 수 있었다.

변화의 소용돌이에 있는 강권주. 과연 최후에 밝혀질 엄청난 진실들은 무엇일지, 그 앞에 그녀는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단 6회만을 남겨둔 전개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사진=OCN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