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최파타’ 비지 “소속사 대표 타이거JK, 소심보다 조심스러운 성격”

2019-06-14 13:32:31

[뉴스엔 최승혜 기자]

가수 비지가 소속사 대표인 타이거
JK의 성격을 언급했다.

6월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가수 타이거JK와 비지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한 청취자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타이거JK, 윤미래 씨 출연하는 걸 봤다. 의외로 직원들 눈치도 보고 소심하더라”고 언급했다.

비지는 “제가 회사에서 직급이 이사인데 사장인 타이거JK보다 직원들 눈치를 보게 된다. 소속사에 신인 가수들이 있는데 그 친구들이 더 어렵더라”고 인정했다. 이어 “제가 봤을 때 타이거JK는 소심한 성격은 아니고 조심스러운 성격이다. 아티스트라서 간섭하기 보다는 내버려두는 편”이라고 밝혔다.


회사 재정은 어떻냐고 묻자 타이거JK는 “잘 돌아간다. 드렁큰타이거 시절 하루에 한끼만 먹고 일했던 적이 있는데 음식만이라도 편하게 먹자라는 생각이 있어서 음식은 무제한으로 먹이고 있다”고 밝혔다.(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