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그것이 알고 싶다’ 여고생 집단 성폭행 사망 사건의 진실,강간치사 무죄라니

2019-06-08 06:03:01

[뉴스엔 이민지 기자]

전남 여고생 집단 성폭행 사망
사건이 충격을 안겼다.

6월 8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한 여고생 사망 사건의 진실을 추적한다.

지난해 9월 13일, 전남의 한 모텔에서 열여섯 살의 여고생 한수정(가명) 양이 사망한 채 발견됐다. 한수정 양의 부검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는 무려 0.405%였고, 하의는 반쯤 벗겨진 상태에 속옷에서 남성의 DNA가 발견되는 등 현장 또한 성폭행이 의심되는 참담한 모습이었다. 평일 오후, 학교에서 수업을 듣고 있어야 할 여고생이 왜 이런 모습으로 발견된 것일까?

사망 당일 검거된 가해자들은 학교 선배였던 김 군(가명)과 같은 동네에 살던 박 군(가명)이었다. 그들은 늦은 밤 음성 메시지로 한수정 양을 불러내 모텔에서 함께 술을 마셨다. 수정 양을 과음하게 만든 데에는 성관계를 맺으려는 목적이 있었다고도 진술했다. 하지만 과음한 한수정 양이 잠에 들자 성관계 후 방에 남겨두고 나간 것이 전부라며 치사 혐의는 부인했다. 사고가 일어날 거라 예상하지 못했다는 가해자들의 진술을 받아들여 1심 재판부는 강간 치사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그들은 정말로 한수정 양이 사망에 이를 것이란 사실을 예상하지 못했을까?


그런데, 경찰 수사 결과 한수정 양이 사망 이전에도 비슷한 집단 성폭행 피해를 입었던 정황이 드러났다. 두 차례의 범죄 현장 모두에 속해있었던 가해자 김 군은 피해자 한수정 양의 주량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가해자들이 수정 양에게 전송한 "안 받으면 후회한다"는 메시지는 동네 선배들의 짓궂은 장난에 불과했던 것일까? 아니면 또 다른 범죄의 단서였던 것일까?

SBS '그것이 알고 싶다' 1172회 ‘잔인한 게임’에서는, 한수정 양의 사망 사건을 둘러싼 소문의 진실을 추적하고, 수정 양이 주변으로부터 고립될 수밖에 없었던 정황이 무엇인지 알아본다. (사진=SBS)


뉴스엔 이민지 oing@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