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사랑을싣고’ 알베르토 “13년 전 아내 쫓아온 탓 서울 아닌 춘천 정착”

2019-05-17 19:48:20

[뉴스엔 지연주 기자]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처음 한국에 정착했을 당시를 회상했다.

5월 17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한국에서 처음 사귄 한국인 형을 찾는 알베르토의 모습이 담겼다.

알베르토는 “13년 전 2007년 사랑하는 아내를 따라 한국에 왔다. 아내가 강원도 춘천 사람이라 나도 서울이 아닌 춘천에 정착했다”고 밝혀 좌중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알베르토는 “처음 한국에 왔을 때는 중국어밖에 못했다. 그때 중국어를 할 줄 아는 김기천 형을 만나 취직도 하고, 정착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알베르토는 “13년 동안 결혼도 하고 한국인 아기도 낳았다. 이제 춘천은 제2의 고향이다”고 말했다. (사진=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