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5폭투’ 홍상삼, SK전 4.2이닝 3실점..승리 실패

2019-04-17 20:10:36

[잠실=뉴스엔 글 안형준 기자/사진 표명중 기자]

홍상삼이
아쉬운 등판을 마쳤다.

두산 베어스 홍상삼은 4월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경기에서 3실점했다.

이날 경기에 선발등판한 홍상삼은 4.2이닝 3실점을 기록했다.

홍상삼은 1회 선두타자 김강민에게 볼넷을 내주며 경기를 시작했다. 한동민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홍상삼은 폭투로 김강민을 2루까지 진루시켜 위기를 맞이했다. 최정을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정의윤을 내야 뜬공으로 처리해 이닝을 마쳤다.

홍상삼은 2회 선두타자 이재원에게 솔로포를 얻어맞아 실점했다. 하지만 로맥을 내야 뜬공, 고종욱을 삼진, 박승욱을 땅볼로 막아내 이닝을 마쳤다.

3회에는 선두타자 김성현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2루까지 향하는 김성현을 좌익수 김재환이 정확한 송구로 잡아냈다. 홍상삼은 김강민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한동민과 최정을 땅볼로 막아내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4회에는 정의윤을 뜬공, 이재원과 로맥을 삼진으로 처리해 삼자범퇴에도 성공했다.


홍상삼은 5회 선두타자 고종욱에게 안타를 허용했고 박승욱과 김성현을 땅볼로 처리하는 과정에서 폭투로 고종욱을 3루까지 진루시킨 홍상삼은 김강민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실점했다. 이어 한동민 타석에서 폭투로 김강민을 3루까지 진루시킨 후 다시 폭투를 범해 김강민의 득점을 허용했다.

한동민에게 내야안타까지 내준 홍상삼은 결국 팀이 7-3으로 앞선 5회 2사에서 책임주자 1명을 남겨두고 마운드를 윤명준에게 넘겼다. 윤명준이 최정을 잡아내 홍상삼의 실점은 늘어나지 않았다.

4.2이닝 동안 72구를 던지며 5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2볼넷, 3실점을 기록한 홍상삼은 폭투도 5개를 기록했고 결국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사진=홍상삼)

뉴스엔 안형준 markaj@ / 표명중 acepyo@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