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빅이슈’ 주진모-강성진 위장사고 대작전 어떨까 ‘능청美 폭발’[오늘TV]

2019-04-17 15:24:55

[뉴스엔 박수인 기자]

'빅이슈' 주진모,
강성진이 막강 팀워크를 펼친다.

주진모, 강성진은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극본 장혁린/연출 이동훈, 박수진/ 제작 HB엔터테인먼트)에서 파파라치 한석주 역, 선데이통신 장비 실장 임덕훈 역을 맡았다. 극 중 한석주는 과거 엘리트 사진기자였고, 임덕훈은 파파라치 세계의 전설이었던, 사진계의 고수들이라는 공통점을 시작으로 스캔들 현장에 대한 남다른 촉을 발휘, 색다른 재미를 안겨주고 있다.

17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주진모와 강성진이 장비실이 아닌, 현장에서 ‘브로맨스 팀워크’를 발휘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 중 교통사고로 위장해 넘어진 임실장(강성진)을 한석주(주진모)가 부축해주는 장면. 승용차가 갑자기 튀어나온 임실장이 탄 휠체어를 발견, 급정거하면서 임실장의 휠체어가 균형을 잃고 넘어지고 지나가던 한석주가 바닥에 고꾸라진 임실장을 살피며 일으켜 세운다. 운전자가 떠난 후 한석주와 임석주가 만족한 표정을 지어보이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과연 한석주와 임실장이 벌인 ‘위장사고 작전’의 전말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주진모와 강성진의 ‘위장사고 작전’은 충청남도 천안시 한 대학교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에는 임실장이 사고를 위장, 달려오는 차에 접근하는, 긴박감 넘치는 모습을 담아야했던 상태. 안전을 위해 액션팀까지 동원된 상황에서, 몇 번에 걸쳐 리허설을 반복, 촬영을 위한 철저한 준비를 갖춰나갔다. 빈틈없는 준비로 인해 두 사람은 사고현장을 우연히 목격한 행인과 갑작스럽게 사고를 당한 모습을 능청스럽게 연기했고, 두 사람의 완벽한 브로맨스 호흡에 현장에서는 감탄이 터져 나왔다.

제작진 측은 “주진모와 강성진은 어떤 장면에서든 별다른 주문이나 의견 교류가 없어도 환상적인 케미를 찰떡같이 표현한다”며 “장비실이 아닌 실전 현장에서 직접 작전에 나서게 된 한석주와 임실장의 파트너 호흡이 어떻게 그려질 지 기대해 달다”고 전했다. 17일 오후 10시 방송. (사진=SBS ‘빅이슈’)


뉴스엔 박수인 abc15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