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서바이벌→정식 데뷔’ 원더나인, ‘Spotlight’로 시작한 날갯짓(종합)

2019-04-17 15:20:01

[뉴스엔 글 이하나 기자/사진 장경호 기자]

10대들의
패기로 무장한 프로젝트 그룹 원더나인이 정식 데뷔를 알렸다.

원더나인은 4월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브이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XIX’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원더나인은 전도염, 정진성, 김태우, 신예찬, 정택현, 유용하, 박성원, 이승환, 김준서로 구성된 9인조 보이그룹으로 MBC 오디션 프로그램 ‘언더나인틴’을 통해 탄생한 팀이다.

첫 번째 미니앨범 ‘XIX’는 아라비아 숫자 19의 표기로 ‘언더나인틴’에 참가했던 9명의 만 19세 미만 소년들이 하나가 됐다는 의미가 담겼다. “저희를 알릴 수 있는 자리인 만큼 정말 뜻깊고 열심히 하겠다”는 유용하의 인사처럼 이날 원더나인은 다양한 무대를 선보이며 매력을 발산했다.

이번 앨범에는 총 7곡이 수록, 원더나인의 다양한 음악적 색깔이 담겼다. 먼저 라이언전이 프로듀싱을 맡은 타이틀곡 ‘Spotlight’는 흥겨운 댄스 홀 비트 바탕의 라틴 팝 사운드가 인상적인 곡으로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원더나인의 군무가 인상적이다.

앞서 원더나인은 크러쉬가 피처링과 프로듀싱을 맡은 곡 ‘Domino’를 선공개 하기도 했다. 크러쉬가 아이돌 프로듀싱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외에도 ‘우리들의 이야기’, ‘R.N.R.H (Right Now Right Here)’, ‘Gravity’ 등이 수록됐다. 멤버 박성원, 정택현, 유용하는 랩 메이킹에, 전도염은 안무 창작에 참여하며 아티스트적인 면모를 함께 드러냈다.


원더나인은 작업 도중 감정선부터 세심하게 체크하는 크러쉬의 프로정신에 놀랐다고 입을 모았다. 정진성은 “예비돌이었을 때 디렉터님이 크러쉬 선배님이었다. 선배님께 곡을 선물 받아서 떨렸다”라며 “크러쉬 선배님의 분위기는 살리면서도 우리들과 맞는 음악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했다”고 밝혔다.

박성원은 “취미가 작사, 작곡이라 관심이 많았다. 수록곡을 들었을 때 여기에 작사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해봤는데 정말 재미있게 작업했다. 앞으로 열심히 해서 더 좋은 곡으로 만나 뵙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비록 ‘언더나인틴’이 시청률에서는 다소 아쉬움을 남겼지만 원더나인은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앞으로의 행보라고 강조했다. 전도염은 “시청률이 낮더라도 목표를 이루고 저희를 알리는 기회가 된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았다”라며 “계약 기간이 정해져 있는 그룹이다보니 마지막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항상 최선을 다하면서 아쉬움 없는 무대를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이 만난 지 얼마 안 된 팀이지만 원더나인 멤버들은 팀워크만큼은 다른 그룹에 뒤지지 않을 거라 자신하며 이번 앨범을 시작으로 대중에게 원더나인의 이름을 각인시키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유용하는 “만능돌, 비글돌이라는 수식어를 듣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고, 정진성 역시 “이번 앨범을 통해 실력을 업그레이드 시키고 싶다”며 앞으로 활동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원더나인은 지난 4월 13일 첫 번째 미니앨범 ‘XIX’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뉴스엔 이하나 bliss21@ / 장경호 jang@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