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라디오쇼’ 8년차 자연인 윤택x이승윤 밝힌 #찬물입수 #한달수입 #아카데미(종합)

2019-04-15 12:00:59

[뉴스엔 최승혜 기자]

8년차 자연인 윤택과 이승윤이
'라디오쇼'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4월 15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개그맨 윤택, 이승윤이 ‘직업의 섬세한 코너’에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윤택과 이승윤에 대해 “MBN ‘나는 자연인이다’의 자연인, 개그맨+자연인을 합쳐 ‘개자인’ 두 분이 나오셨다”고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윤택은 최근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이승윤에 대해 “질투 날 정도로 잘 나가서 아주 기분 좋다”고 격려했다. 이승윤은 시청률이 출연자에 따라 다르냐는 질문에 “저희의 출연보다는 아이템에 따라 달라진다. 몸은 떨어져있지만 함께 출연하고 있기 때문에 아주 사이가 돈독하다”라고 답했다.

찬물 입수에 대해 묻자 “윤택은 ‘냉수에 들어갔다가 큰일난다’라고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다. 솔직히 안 차갑다. 따뜻한 물분자가 피부에 달라붙어서 괜찮다”라며 “‘타이타닉’에서도 배가 침몰했을 때 가만히 있으라고 하지 않나. 흐르는 물은 계속 체온을 뺏어 가지만 고인 물은 괜찮다”고 전했다. 이승윤은 “(찬물 입수 같은) 위험한 상황이 왔을 때는 PD랑 같이 들어간다. 리얼한 상황에서 찍어야 알 수 있기 때문이다”라며 웃었다.

가장 맛있었던 음식에 대해 윤택은 “저는 집된장이 가장 좋다. 묘한 맛이 있다. 조미할 때마다 조금씩 넣으면 다 맛있다”라고 밝혔다. 이승윤은 “라면밥이 가장 좋았다. 산속에서 쉽게 먹을 수 없는 음식이기 때문이다”라고 답했다.


한달 수입을 묻자 이승윤은 “출연료를 격주로 받는다. 전에는 매니저와 수입산 소고기를 먹었다면 요즘에는 일주일에 한번 정도 한우 먹을 수 있다”고 답했다. 윤택은 “마음을 조금 내려놨다. 경제적인 것보다 마음의 변화로 많이 내려놓고 살고 있다. 이번달 일이 좀 줄어도 행복한 느낌으로 산다”고 말했다. 출연료 똑같냐고 묻자 이승윤은 “솔직히 모른다. 같겠죠”라며 웃었다.

박명수는 또 서로의 방송을 모니터링하냐고 질문했다. 이승윤은 “형이 하는 방송을 최대한 안 보려고 한다. 두 사람을 기용하는 이유가 서로의 다른 점을 보여주기 위한 건데 비슷해질까봐 안 본다”고 말했다. 윤택은 “방송 컨셉은 딱히 없다. 그분들의 진솔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제가 재미를 가미하는 정도다”라고 말했다.

박명수가 “벌써 343회까지 방송했는데 자연인이 아직도 남아있냐”고 묻자 윤택은 “‘나는 자연인이다’가 올해로 8년차다. 자연인을 보면서 자연인이 되는 사람이 계속 생기고 있다. 거의 아카데미다. 신입이 계속 생기기 때문에 저희가 학원을 차려도 될 정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윤택은 “산짐승, 귀신 등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자연인이 되기 힘들어하는데 대상을 모르기 때이다. 1년 정도 지나면 처마밑에서 나는 소리인지, 바람소리인지, 산짐승 울음소리인지 구별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이승윤은 “고라니 울음소리가 여자 비명소리다. 저희도 처음에는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두 사람은 “시청자 분들도 내가 가면 마음이 편해지는 자연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