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X같은 한국법 사랑해” 승리, 공권력 조롱에 탈세 의혹까지

2019-03-17 10:11:01

[뉴스엔 김명미 기자]

빅뱅 출신 승리, 가수 정준영
,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의 공권력 조롱과 탈세 정황이 공개됐다.

3월 16일 방송된 KBS 1TV 'KBS 뉴스'에서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이 주점 '밀땅포차' 개업을 한창 준비하던 때인 지난 2016년 3월, 영업 신고 절차를 알아보던 중 동업자들과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동업자 박모씨가 다른 업종으로 신고한 뒤 영업해도 법으로 제재하기가 애매해 다들 쉬쉬한다고 말하자, 승리는 "우리도 별문제 없단 소리네. 단속 뜨면 돈 좀 찔러주고" "XX 같은 한국 법. 그래서 사랑한다"며 법을 희화화했다. 또 "댄스가 아니고 움직인 거라고 얘기하면 돼"라며 단속 행위를 조롱했다.


뿐만 아니라 승리가 '밀땅포차' 가개업 당일인 2016년 5월 23일 유리홀딩스에 투자한 일본 기업 회장에게서 술값 8백만 엔, 한국돈 8천여만 원어치를 현금으로 받았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또 동업자 김모씨는 승리의 홍보 요구에 "소문나면 세금 폭탄 맞는 것 아니겠지"라고 말했다.

KBS는 "'밀땅포차'를 둘러싸고 영업 신고부터 운영까지 무엇이 불법인지 분명 알고도 거리낌 없었다"며 "이들의 뒤에 실제 경찰 등 공권력의 비호가 있었는지 밝혀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사진=KBS 1TV 'KBS 뉴스'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