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궁민남편’ 차인표, 결혼식 끝나고 군검찰 반성문 쓴 사연 ‘신애라 욱’[오늘TV]

2019-03-17 09:05:21

[뉴스엔 황혜진 기자]

배우 차인표가 신애라와의 결혼식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3월 17일 방송되는 MBC 일밤 ‘궁민남편’에서 차인표가 러브 스토리를 공개, 달달한 로맨스에 더해진 뜻밖의 반전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25년 전 드라마 ‘사랑을 그대 품안에’를 통해 무명 연기자에서 일약 스타텀에 오른 차인표는 함께 연기한 톱스타 신애라와 실제 연인으로 발전, 결혼까지 골인하며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이에 전체공개로 진행된 결혼식에는 하객만 삼천 명(?)에 달하고 이를 앞다퉈 담으려는 각종 언론 매체들의 치열한 취재 열기로 가득 차 폭발적 관심을 받았다.


이날 차인표는 결혼 장소를 찾아 촉촉한 눈빛으로 연애부터 세기의 결혼식까지 풀 스토리를 추억하기에 나선다. 그는 ‘내 인생 최고의 순간’을 떠올리며 “지금 이 손잡으면 당신과 결혼해야 합니다”라는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말을 내뱉으며 멤버들을 닭살 돋게 만들었다고. 또 “자동차에 꽃 장식하는 거 우리가 처음 한거야”라며 웨딩카 시초설까지 등장해 현장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새신부 신애라가 버진 로드 위에서 욱하는가 하면 당시 군인의 신분이었던 차인표가 신혼여행에서 돌아온 후 돌연 군검찰에 반성문을 썼다고 해 궁금증이 폭발하고 있다.

(사진=MBC 궁민남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