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라디오쇼’ 박슬기 “보이스피싱 피해 경험, 1200만원 잃었다”

2019-03-16 11:21:07

[뉴스엔 박수인 기자]

방송인 박슬기가 보이스피싱
피해 경험을 털어놨다.

3월 16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난 그만 울고 말았네 코너에는 방송인 박슬기, Y2K 출신 고재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남편이 보이스피싱을 당해 3천만 원을 잃었다는 사연을 보냈다.

이를 들은 박슬기는 "제가 이 분을 위로하기 위해 보이스피싱을 당한 게 아닐까 한다"며 "3천만 원까지는 아니지만 1천200만원 사기를 당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박슬기는 "검찰청에서 전화가 왔다. 박정식이라는 사람이 불법 도박 자금을 제 통장에 다 넣어놨다더라. 이해가 안 되기는 했지만 사기 사건에 연루가 되면 방송을 못하게 되는 것 아니냐 하는 불안감이 들더라"며 "그분들은 전화를 못 끊게 한다. 계속 전화를 하면서 은행가서 온라인 비밀번호까지 만들어서 알려줬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경찰, 검찰에서 비밀번호를 알려달라고 할 일이 없다. 절대 알려주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사진=뉴스엔 DB)


뉴스엔 박수인 abc15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