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그래미어워드’ 방탄소년단, 왜 한국옷-한국차 택했을까[스타와치]

2019-02-11 17:42:24

[뉴스엔 황혜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명품 브랜드가 아닌 한국 디자이너 의상을 택해 눈길을 모은다.

방탄소년단은 2월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드(61st GRAMMY Awards)’에 참석했다. '그래미 어워드' 측의 공식 초청을 받아 함께한 방탄소년단은 이날 레드카펫부터 인터뷰, 본 시상식 무대에서 현지 매체들과 시상식 관계자들, 해외 뮤지션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 철옹성 뚫은 방탄소년단, 수상만큼 값진 첫 시상

미국 레코드 예술과학 아카데미가 해마다 우수한 레코드와 앨범 등을 선정하는 '그래미 어워드'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Billboard Music Awards, BBMA)',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 AMA)'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유력 시상식이다. 세 시상식 중에서도 단연 최고 권위의 음반 시상식으로 평가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어워드' 입성은 데뷔 6년 만에 이뤄낸 쾌거다. 이는 비단 방탄소년단뿐 아니라 K팝 역사에서도 의미 있는 기록이다. 비록 심사 기준(심사 기간 내 3개의 앨범, 또는 30개 이하의 곡 발표)을 초과했다는 이유로 신인상 격인 'Best New Artist(베스트 뉴 아티스트)' 부문 후보에서 제외되는 등 주요 부문 노미네이트는 어렵게 됐지만, 한국 출신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올랐다는 것만으로도 유의미한 선례를 남겼기 때문이다.

그간 '화이트 그래미', '그들만의 잔치' 등의 오명을 쓰며 인종 차별 논란 등에 휩싸인 '그래미 어워드'가 방탄소년단 정규 3집 LOVE YOURSELF 轉 'Tear'(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의 앨범 아트 디렉터 Huskyfox(허스키폭스)를 'Best Recording Package(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부문 후보에 올리고, 방탄소년단을 시상자로 초청했다는 것은 방탄소년단의 앨범에 대한 헌신을 기리고 그들의 존재와 영향력을 인정했다는 방증이라는 분석이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첫 한국 가수이자 아시아 가수가 됐다. 앞서 이들은 2017년과 2018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상을 수상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는 2017년 미국 TV 방송 신고식을 치른 데 이어 2018년 신설된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Favorite Social Artist)'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 방탄소년단의 특별했던 레드카펫, 한국 차 타고 한국 옷 입고

방탄소년단은 이날 고급 리무진이 아닌 자신들이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현대자동차 펠리세이드를 타고 레드카펫에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의상도 비범했다. 그간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하는 대다수 글로벌 스타들은 명품 브랜드 의상을 협찬받아 레드카펫에 섰다. 방탄소년단의 경우에도 최근 '빌보드 뮤직 어워드', 'MAMA' 등 국내외 시상식에서도 구찌와 디올, 생로랑 등 명품 브랜드 시즌 의상을 입고 등장해 화제를 모았기에 이번 '그래미 어워드'에서 어떤 명품 브랜드 의상을 택했을지가 부수적인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 가운데 방탄소년단이 10일 공식 트위터에 디올 맨의 패션 디렉터 킴 존스(Kim Jones)를 만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그래미 어워드' 의상으로 디올 맨을 택한 게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됐던 상황.

그러나 방탄소년단은 많은 이들의 예상을 깨고 국내 디자이너 김서룡 옴므와 제이백 쿠튀르, 명품 브랜드 톰포드 의상을 나눠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협찬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패션지 보그(VOGUE)는 11일 "방탄소년단은 미국 스타일의 정수로 꼽히는 블랙 슈트를 입고 레드카펫에 등장했다. 첫눈에 보기에는 당연한 선택이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은 제이백 쿠튀르와 김서룡이라는 두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 옷을 택해 고정관념을 깼다. 두 디자이너는 오랫동안 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한 디자이너다. 뷔와 정국, 지민, 슈가, RM은 제이백 쿠튀르 의상을, 제이홉은 김서룡 의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과거 방탄소년단과 갓세븐, 현빈이 국내 시상식, 시사회 행사를 위해 제이백 쿠튀르 의상을 착용한 적이 있었지만 해외 행사에 국내 디자이너 의상을 선택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그래미 어워드' 같은 대규모 시상식에서 착용한 전례도 없다. 서양 문화에 녹아들기 위해 저명한 브랜드(명품) 의상을 착용하는 것이 불문율처럼 여겨졌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은 그 어느 때보다 멋진 모습을 보여줬다. 존경받지만 상대적으로 덜 유명한 플랫폼을 택함으로써 조국의 디자이너가 주목받을 기회를 마련했다"며 "패션이든 음악이든 뛰어난 재능은 어디서나 올 수 있다는 중요한 사실을 상기시켜주는 대목"이라고 전했다.

뉴스엔 황혜진 blossom@

사진=ⓒ GettyImagesKorea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