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방탄소년단 소속사, 왜 5시간 동안 침묵했나?[이슈와치]

2018-11-09 13:02:18

[뉴스엔 이민지 기자]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일본 스케줄 급변 상황에서 말을 아끼고 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뿐이 아니다. 한일관계가 얼어붙고 있는 민감한 상황에 연예기획사들의 조심스러운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뉴스엔은 11월 8일 오후 5시30분께 그룹 방탄소년단의 일본 출국이 돌연 취소된 것을 확인한 후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연락을 취했다. 빅히트 측은 "비공개 일정에 대해서는 확인해 드릴 수 없으니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9일 예정됐던 아사히TV 음악방송 '뮤직 스테이션' 출연 여부에 대해 확인을 부탁했지만 이후 연락이 두절됐다.

많은 기자들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연락을 취했지만 빅히트 측은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번 일이 그만큼 예민한 사항이었기 때문이다.

'뮤직 스테이션' 측은 8일 오후 10시 30분께 홈페이지에 방탄소년단 지민의 티셔츠를 출연 불발의 이유로 밝힌 공지를 게재했다. 소속사는 아사히TV가 먼저 공지를 낸 후 일본 팬클럽 홈페이지에 관련 입장을 게재했다. 댄서들이 8일 오전 먼저 일본으로 출국해 있던 상황임을 감안할 때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갑작스럽게 취소 통보를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


현재 일본에서 방탄소년단이 먼저 출연을 취소했다는 억지 기사도 나오고 있다. 방탄소년단 측이 먼저 입장을 밝혔다면 더 극심한 왜곡이 나올 수 있었다는 것이 팬들의 의견이다.

최근 우리 대법원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4명이 일본 전범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피해자들의 손을 들어준 것과 관련해 일본 정치권과 극우세력의 반발이 극심하다. 이는 혐한 운동으로 이어지고 있다. 일본에서 제3의 한류 바람을 일으키며 활발히 활동하던 K팝 가수들에게는 민감한 상황이다.

방탄소년단 뿐만 아니라 일본에서 활동 중인 K팝 가수들을 각 소속사들도 현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한 연예 관계자는 "너무 민감한 상황이라 조용히 관련 내용들이나 업계의 움직임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 업계에서는 매우 예민한 일이다"고 전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