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2018-07-16 14:28:58

▲ 왼쪽부터 박지성, 김민지, 배성재 아나운서

2018 러시아 월드컵의 프랑스-크로아티아 결승전이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가운데, ‘해버지’ 박지성조차 월드컵 결승전은 처음이라 선수들 못지않게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7월16일 SBS에 따르면, 박지성 해설위원은 경기를 하루 앞두고 히딩크 감독과 만남을 통해 이번 월드컵 중계와 축구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는 등 여유를 보이기도 했지만, 막상 결승전이 시작되니 출전 선수처럼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축구선수라면 누구나 자신이 따낸 모든 챔피언스리그 트로피 전부를 통틀어 월드컵 트로피와 바꾸고 싶어 할 만큼 누구나 선망하는 월드컵 결승전. 그렇기 때문에 비록 선수가 아닌 해설위원으로 경기에 임하지만 박지성 또한 긴장되는 것은 마찬가지였다.

이날 결승전을 끝으로 SBS ‘빼박콤비’ 해설위원으로서의 활약도 일단락 된 박지성은 SBS를 통해 “해설자로서 참여한 월드컵은 또 다른 의미로 다가왔다. 특히 대표 팀 선수로 경기를 할 때는 경기가 끝나면 바로 돌아갔었는데 개막전부터 결승전까지 있다 보니 월드컵의 긴 여정이 새삼 실감됐다. 오랫동안 월드컵과 함께 호흡하니 좋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에 배성재는 “해설위원으로 긴 시간 동안 월드컵에 참여하려면 체력관리도 필요했을 듯싶다”고 하자, 박지성은 “체력적으로 그렇게 힘들지는 않았지만 입은 좀 아팠다고”며 위트 있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결승전은 프랑스가 크로아티아를 4-2로 꺾으면서 1998 프랑스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하지만 준우승한 크로아티아에 대해서도 박지성은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매력적인 축구를 보여준 팀이다. 정신력, 자세, 경기력까지 모두 완벽했고 탄탄한 중원과 최강의 세트피스 전투력으로 선수들이 마치 한 몸처럼 움직였다”고 호평했다.

경기가 끝나자 빼박콤비는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월드컵이 끝난 현지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는데, 방송 중 박지성의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박서방은 이제 그만 집에 오라”고 댓글로 재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지성은 “월드컵보다 더 힘든 건 육아다. 내가 빠짐으로 인해 아이가 둘이기에 숫자싸움에서 밀린다”라는 명언(?)으로 방송을 마무리했다.

이로써 33일간의 2018 러시아 월드컵의 대장정이 막을 내리고 2022 카타르 월드컵을 기약하게 됐다. 월드컵 기간 동안 시청자 화제성 1위를 차지하며 중계 무대에서도 ‘영원한 캡틴’의 명성을 자랑한 박지성은 “한국 축구 팬들에게 월드컵 현장을 전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고 즐거웠다. 중계 무대였지만 마치 월드컵에 다시 돌아온 것만 같은 기분도 만끽했다”고 소감을 전하며, “현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으로서 10년 후 한국 축구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사진=SBS 제공)



[뉴스엔 주미희 기자]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