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 너무 야한 키스엔딩 [결정적장면]

2018-07-13 06:06:50

박서준과 박민영이 뜨거운 키스엔딩을 만들었다.

7월 1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12회 (극본 정은영/연출 박준화)에서 이영준(박서준 분)과 김미소(박민영 분)는 다시 한 번 사랑을 확인했다.

이영준은 부모 이회장(김병옥 분) 최여사(김혜옥 분)에게 형 이성연(이태환 분)에게 과거 유괴사건 당시 기억상실을 꾸며낸 이유를 모두 고백하고, 김미소에게 “모든 사실이 드러나면 불편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개운해졌다. 솔직히 말하길 잘했다 싶다”고 말했다.

그 과정에서 이영준의 고백을 모두 들은 김미소는 “그럼요. 솔직한 것만큼 좋은 건 없으니까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영준은 “정말 그렇게 생각하나? 그럼 지금 기분 솔직하게 이야기해도 되나?”라며 김미소에게 키스했다.


배경음악 하나 없이 두 사람의 뜨거운 키스신이 펼쳐졌고, 이어 이영준이 “오늘 밤을 그냥 보내고 싶지 않아”라고 말하며 배경음악이 깔렸다. 여기에 이영준이 김미소를 소파에 눕히고 블라우스 리본을 푸는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야릇한 상상력을 자극했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관련 게시판을 통해 “다음 방송 첫 장면이 아침이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 “배경음악이 없을 때 더 야해보였다” “가족과 보느라 헉하긴 했지만 다음 방송이 더 기대된다” “박서준 박민영이라 더 야해 보인듯”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