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JYP 측 “中합작 그룹 ‘보이스토리’ 9월 데뷔, 전원 중국인”(공식)

2018-06-04 08:02:46

[뉴스엔 황혜진 기자]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가
중국 대중음악시장에서의 영향력 확보에 '청신호'를 밝히고 있다. JYP의 중국 법인인 JYP 차이나와 TME(중국 텐센트 뮤직 엔터테인먼트 그룹)가 합작 설립한 신성 엔터테인먼트 소속의 그룹 보이스토리(BOY STORY)가 그 출발점이다.

6월 4일 JYP에 따르면 보이스토리는 한위(14), 즈하오(13), 씬롱(13), 저위(13), 밍루이(12), 슈양(11) 6명의 멤버로 구성된 평균연령 13세의 보이그룹.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목표로 전원 중국인 멤버로 꾸려졌다.

'진짜가 나타났다'라는 키워드 아래 탄생한 보이스토리는 강렬한 힙합 베이스의 댄스음악과 긍정적인 메시지의 가사 그리고 칼군무를 기반으로 한 파워풀한 퍼포먼스, 스웨그 넘치는 패션 스타일을 추구하면서 기존 중국 아이돌과의 차별화를 시도해 주목받고 있다.

특히 팀의 선발에는 K팝을 대표하는 숱한 아이돌을 탄생시킨 '미다스의 손'인 JYP의 수장 박진영이 직접 참여해 힘을 실었다. 2016년 9월 중국 최대 온라인 커뮤니티 플랫폼인 바이두 티에바와 함께 보이스토리의 선발 과정을 담은 “이상한 아저씨가 왔다” 프로그램을 제작했으며, GOT7 멤버 잭슨, 미쓰에이 출신 페이 등이 함께 출연해 보이스토리의 탄생을 예열시켰다.

이처럼 아이돌 발굴에 탁월한 능력을 보유한 JYP의 기획 아래 탄생한 보이스토리는 올해 9월 중국에 정식 데뷔를 앞두고 팀의 색깔과 정체성을 소개하는 프리 프로모션을 통해 벌써부터 탄탄한 팬 기반을 확보하고 있다.


우선 본격 데뷔에 앞서 1년간 4곡의 프리싱글을 선보이는 REAL! 프로젝트로 팬들과 소통했다. 지난해 9월 1일 첫 싱글 '하우 올드 아 유(HOW OLD R U)'를 시작으로 12월 15일 두 번째 싱글 '캔트 스톱(Can't Stop)', 올해 3월 30일 세 번째 싱글 '점프 업(JUMP UP)'을 공개했으며 6월 12일에는 정식 데뷔전 마지막 싱글인 '핸즈 업(Handz UP)'의 발매를 앞두고 있다. 이 싱글들의 프로듀서 역시 박진영이 직접 맡아 보이스토리의 역량을 더욱 강화시켰다.

아울러 데뷔에 앞서 JYP에서의 트레이닝 모습 등을 담은 'BOY STORY 설명서 비긴스', 프리 싱글 활동기와 멤버들의 성장 스토리 등을 선보인 'BOY STORY 설명서 1.0' 등 다양한 영상 콘텐츠도 함께 선보이며 팬들과 더욱 친밀한 소통을 시도했다.

보이스토리의 발굴 및 데뷔 프로젝트를 총괄해 온 JYP 차이나 측은 "2년여의 준비 과정을 거친 보이스토리는 중국에서 활동 중인 기존 아이돌과 차별화되는 '진짜 아이돌'을 표방하고 있다"면서 "프리 싱글 프로젝트를 통해 이미 팀의 색깔과 실력을 알린 만큼 정식 데뷔 후 더 많은 중국 현지팬들의 호응과 사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 데뷔와 함께 보이스토리의 본격적인 출발을 알리는 대규모 쇼케이스 투어도 기획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JYP는 중국에서 보이스토리를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아시아 대표 엔터테인먼트사로서의 위상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사진=JYP CHINA)

뉴스엔 황혜진 blossom@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