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주진우 “김성주 같은 사람이 더 밉다” 저격한 이유

2017-09-14 16:47:01

[뉴스엔 이민지 기자]

주진우 기자가 방송인 김성주에 대해 언급했다.

9월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진행된 MBC 총파업 현장에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참석했다.

주진우 기자는 이 자리에서 지난 2012년 MBC 총파업을 언급하며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성공하지도 못했다. 그때를 기억한다. 권순표 앵커가 마이크를 잡고 있다가 후배, 동료들이 파업하는데 마이크를 잡을 수 없다고 내려놨다. 내가 아는 MBC 기자들, MBC 선배들은 그렇다 "고 말했다.

이어 "많은 아나운서, 진행자들이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마이크를 내려놨다. 스포츠 캐스터들도 내려놨다. 그런데 그 자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고 덧붙였다.

주진우 기자는 "김성주가 특별히 많이 잡았다. 나는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내가 시사인 사무실에 가끔 간다. 우리 편집국장이 양반인데 어제 전화를 받고 화를 내고 있더라. 누구한테 전화왔나 했더니 조선일보 기자인 김성주 누나였다. 강재홍 아나운서가 시사인에 파업일기를 쓰고 있는데 김성주가 한줄 들어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누나가 항의했다. 매너라고는, 예의라고는 하나도 없이 윽박지르고 있더라"고 밝혔다. 그는 "김성주를 기억한다. 권재홍, 이진숙을 기억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뉴스엔 이민지 oing@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