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결정적장면]‘시골빵집’ 이수경 “망한 브런치 카페, 임대료만 1,600만 원”

2017-09-08 09:03:25

[뉴스엔 황수연 기자]

배우 이수경이 과거 1,600만원 임대료를 내고 브런치 가게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9월 7일 방송된 TV조선 신규예능 '시골빵집' 첫 회에서는 김갑수, 김국진, 이수경이 빵집 개업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경은 과거 브런치 가게 매장을 운영했다 망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저도 예전에 위생 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 브런치 가게를 했는데 갤러리 콘셉트의 카페였다"며 운을 뗐다.

이수경은 "(가게)전면이 통유리였다. 실제 아는 분의 갤러리와도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했다. 그런데 사람들이 부담스럽고 안 오더라"라며 씁쓸해 했다.

이에 김국진은 "그림도 갖다 놓고, 전망도 좋고 다 하려다 보면 그게 망하는 지름길"이라고 하자 이수경은 "저는 정말 망하는 지름길을 다했다"고 털어놨다.

한 달 임대료는 얼마였을까. 김국진이 조심스럽게 물어보자 이수경은 "가게가 두 개였다. 하나는 700만 원, 다른 하나는 900만 원이었다"고 밝혔다. 김국진은 "가게 임대료가 1,600만원이었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사진=TV조선'시골빵집'캡처)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