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살림남2’ 김승현 母 “아들이 공효진 집에 데려와, 내가 못만나게 했다”

2017-09-06 21:39:39

[뉴스엔 황혜진 기자]

배우 김승현 어머니가 아들과
배우 공효진의 인연에 대해 언급했다.

9월 6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김승현 가족이 김승현의 현재 인기, 새 소속사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김승현 어머니는 "엄마는 네가 뜨는 거 보고 싶다. 비슷한 시기에 데뷔한 공효진, 배두나, 소지섭, 신민아다 잘됐는데 이 엄마가 매일 속이 터지지"라고 운을 뗐다. 김승현 아버지는 "공효진이 너 좋다고 따라다니고 할 때 잡았으면"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승현 어머니는 "내가 못 만나게 했다"고 밝혔다. 김승현은 "공효진 만난 건 엄마가 어떻게 알았냐"고 물었고, 김승현 어머니는 "네가 집에 데리고 왔잖아"라고 답했다.


김승현 아버지는 "효진이가 승현이랑 아주 친헀고 누나 같이 잘 따랐다"고 말했다. 김승현은 "계속 연이어 화보 촬영을 하다보니까 자연스럽게 친해지며 가까워졌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승현은 새 소속사가 생겼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에 새 소속사와 계약했다. 이현도 형님이 있는 소속사와 이번에 계약을 했다"고 말했다. 오는 10월 칸영화제에 출품될 것 같은 좋은 영화에 들어갈 것 같다는 소식을 전해 기쁨을 안겼다.

(사진=KBS 2TV '살림남2'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