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이슈와치]송중기 송혜교 열애설, 중국발 지라시 몸살앓는 송송커플

2017-06-19 10:01:57

[뉴스엔 배효주 기자]

중국발 지라시가 또 한 건 했다. 송중기 송혜교 커플이 다시 한번 열애설에 휩싸였다.

최근 중국 SNS를 중심으로 송중기와 송혜교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데이트를 즐기고 있다는 루머가 확산됐다. 내용인 즉슨 송중기와 송혜교가 시간차를 두고 발리를 방문했다는 것. 송중기, 송혜교가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한 이도, 사진도 없지만 이 루머는 급속도로 확산됐고 결국 중국 시나닷컴 등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송중기, 송혜교 측은 비슷한 시기 각자 발리에 간 것은 맞으나 서로가 있는 줄도 몰랐으며 만난 적은 더더욱 없다고 말했다. 송중기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측은 19일 뉴스엔에 "송중기가 영화 '군함도' 본격 홍보에 들어서기 전 지인들과 휴가차 발리를 찾은 것"이라며 "송혜교가 발리에 있는 줄도 몰랐다"고 말했다. 송혜교 측 역시 사진집 촬영 차 방문한 것이지, 송중기와 개인적으로 만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열애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3월 송중기와 송혜교가 미국 뉴욕에서 함께 있는 모습을 봤다는 목격담이 일파만파로 퍼지면서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그러나 대응은 지금과 달랐다. 양측 소속사는 "함께 작품 하는 친한 동료 사이다"며 "미국에서 만난 사실은 있지만 열애는 아니다"고 해명했다. 실제로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낸 것은 맞지만, 그만큼 막역한 사이일 뿐 연인 관계는 아니라는 것이다.

게다가 중국에서 전해진 소식이 틀렸던 선례도 있다. 지난해 6월 중국 한 매체는 송중기가 일반인 여성과 함께 미국 여행 중이라는
보도를 냈지만, 송중기 소속사는 "매니저 등 여러 스태프와 방문한 것이지 일반인 여성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지난해 열풍을 일으켰던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신드롬적 인기를 구가했던 송중기와 송혜교는 일명 '송송커플'로 불리며 팬들의 지지를 받았다. 드라마의 인기만큼 '송송커플' 두 사람이 실제로도 사귀었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종영한 지 1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핫'한 송송커플의 인기를 탓해야 할까. 특히 영화 '군함도' 개봉을 앞둔 송중기는 액땜을 제대로 한 셈이 됐다.(사진=뉴스엔DB)

뉴스엔 배효주 hyo@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