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더할나위 없는 왕의 귀환’ 김재중, 日투어 10만 관객 돌파

2017-02-27 08:46:25

[뉴스엔 황혜진 기자]

가수 김재중이 일본 투어를 통해 ‘왕의 귀환’이란 무엇인지 제대로 입증했다.

김재중은 지난 1월 말 서울을 거쳐 일본 요코하마, 오사카, 나고야, 사이타마까지 이어진 일본 투어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내며 전역 후에도 여전한 일본에서의 저력을 증명했다. 2월 25일과 26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일본 투어 앙코르 콘서트를 통해서도 2만5,000팬으로 공연장을 가득 메우며 ‘웰컴백’의 정석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2년이라는 공백기에도 불구하고 김재중을 향한 일본 팬들의 끝없는 사랑은 계속해서 이어져 왔다. 김재중의 일본 입국을 환영하기 위해 공항에는 항상 일본 각지에서 몰려온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고, 팬들은 다시 돌아온 김재중의 공연을 만나기 위해 매 공연, 공연장을 가득 메웠다. 그 인기에 힘입어 김재중은 사이타마에서의 2회 앙코르 공연까지 개최했고, 어제와 그제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마지막 공연을 끝으로 4개 도시 9회차 일본 투어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10만 일본 팬을 열광시킨 김재중이 팬들에게 가장 전하고 싶었던 것은 ‘고마움’이었다. 매회 3시간이 훌쩍 넘는 공연을 일본어로 소화해냈고, 일본 팬들을 위해 특별히 일본어 곡 무대까지 준비했다. 여기에 매 지역마다 다르게 선보이는 의상까지, 어느 것 하나 일본 팬들을 생각하지 않은 부분이 없을 정도였다. 이 모든 게 지난 시간 동안 자신을 믿고 아낌없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 준 일본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보답하고자 했던 김재중의 진심에서 비롯되었다는 후문.

여기에 7인조 라이브 밴드와 함께 선보인 김재중의 역대급 라이브와 무대를 압도하는 퍼포먼스는 공백기가 무색할 정도로 완벽한 ‘왕의 귀환’을 보여 주었다.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19곡의 무대는 그가 왜 ‘김재중’인지 보란 듯이 증명해 냈고, 무대 중간중간 보여지는 꾸밈없는 매력은 오랜 시간 동안 김재중이 사랑받아왔던 이유를 다시금 확인하게 했다.

이렇듯 여전히 무대에서 가장 멋진 모습으로 다시 공연을 펼쳐낸 김재중은 어제 사이타마에서의 공연을 끝으로 일본 투어를 마무리 지으며 “오늘로 일본에서의 아홉 번째 라이브 공연이 막을 내렸습니다. 여러분의 소리가 하나가 된 순간 전율이 전해졌어요. 이런 걸 느낄 수 있는 저는 정말 행복한 사람인 것 같아요”라며 “앞으로 5년 후, 10년 후에도 우리의 모습이 너무 기대돼요. 그때를 위해서 열심히 할테니 오래오래 응원해 주세요. 너무 감사했습니다”라는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팬들은 아낌없는 기립 박수와 환호로 화답했고, 앞으로의 김재중의 활약을 응원했다.

요코하마, 오사카, 나고야, 사이타마까지 10만 일본 팬을 만난 김재중은 오는 3월 11일 홍콩을 시작으로 중화권 투어에 나선다.(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