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김준수 입대 전 마지막 뮤지컬 ‘데스노트’ 기대될 수밖에 없는 이유

2017-01-02 10:06:18

[뉴스엔 배효주 기자]

김준수의 ‘엘(L)’을 드디어
내일이면 만날 수 있다.

김준수가 1월 3일 개막하는 뮤지컬 ‘데스노트’(프로듀서 백창주, 연출 쿠리야마 타미야) 재연으로 또 한 번 무대에 오른다. 지난 2015년 초연 당시 전 회차 전석 매진의 대기록과 함께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뮤지컬 ‘데스노트’의 히어로로 우뚝 선 김준수가 2017년, 다시 한번 화제의 엘(L)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뮤지컬 '데스노트'는 우연히 '데스노트'를 주워 악인들을 처단하는 천재 대학생 라이토와 이에 맞서는 명탐정 엘(L)이 두뇌 싸움을 펼치는 내용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김준수는 초연 당시 천재 명탐정 엘(L) 역으로 원작을 뛰어넘는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디테일이 살아있는 연기를 선보여 관객들과 평단의 호평을 한몸에 받은 바 있다.

김준수는 재연에 앞서 흑발 엘(L)로 변신한 포스터를 비롯하여 상대역 라이토를 맡은 한지상과의 환상 호흡이 돋보이는 ‘놈의 마음속으로’ 뮤직비디오, 가창력만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변함없는 진실’ 뮤직비디오 등을 선보이며 완벽한 엘(L)로 돌아올 준비를 마쳤음을 알렸다. 폭발적인 무대 장악력과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무대를 압도하는 김준수, 초연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엘(L)의 귀환을 예고하고 있다.


관계자는 “티켓 예매 오픈과 동시에 각 예매 사이트 1위 차트를 올킬하며 여전히 건재한 티켓 파워를 다시 한번 입증해 낸 김준수의 무대에 국내외 관객들의 무한한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탄탄한 연기력과 빠져드는 보이스, 스타성까지 매 무대가 레전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김준수의 뮤지컬, 입대 전 마지막 공식 무대인 만큼 모든 것을 쏟아낸 그의 무대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준수의 뮤지컬 ‘데스노트’는 3일부터 26일까지 3주 동안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배효주 hyo@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